코로나 시기에 주식으로 돈을 번 사람들

코로나가 주식시장에 끼친 영향

재작년 11월~12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가 처음으로 보고되었습니다. 그리고 얼마 되지 않아 우리나라에서도 확진자가 한 명, 두 명씩 생겨나고 있었고 단지 몇 명만이 확진되었음에도 뉴스에서 대서특필되곤 했습니다. 요즘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코로나 확진자는 600명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출처 : 코로나 백신 접종 현황) 지금 확진자 수가 훨씬 많지만, 초기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할 때 주식시장에 끼친 영향은 더 컸습니다.

특히, 여행 관련 업종이 큰 타격을 받았고 전반적인 내수 시장이 침체하면서 많은 기업의 주식이 폭락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여지없이 이런 때를 이용하여 돈을 번 사람들도 있습니다.

코로나 시기 주식으로 돈을 번 사람들

코로나가 주식 시장에 공포가 될 때가 있었습니다. 2020년 3월이 그랬습니다. 아래 코스피(KOSPI) 흐름을 보면 2020년 3월 코스피 지수가 1,439까지 급격하게 떨어질 때가 있었습니다. 누군가는 이때 가지고 있는 주식들을 급격하게 처분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2020년 3월 급격하게 떨어진 코스피 지수
코로나 시기 코스피 주가 흐름

하지만 그 일반 사람들과는 달리 이때 주식 비중을 늘려갔던 사람들이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때 공포 심리로 떨어진 주식을 일명 ‘줍줍’했던 사람들은 지금 큰 시세차익을 얻고 있습니다. 정작 지금이 더 확진자가 많아졌음에도 말입니다.

주식 시장은 심리가 크게 작용한다고 합니다. 작년 3월도 공포 심리가 과도한 주가 하락을 이끌었다고 봅니다. 이때 패닉셀(Panic Sell)하지 않고 버티거나 이때 저렴해진 주식을 싼 가격에 매입했던 분들은 그런 심리를 이겨냈기 때문에 돈을 벌 수 있었을 것입니다. 위기는 곧 기회이다. 라는 것을 이번 코로나 사태가 보여준 것으로 생각합니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