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 경제 이미지

지금 경제 상황이 버블이라고 보는 이유

지금 경제 상황을 왜 버블이라고 보는 것일까

코로나 상황이 다 끝나기도 전에 벌써 지금 경제가 버블이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사람들은 코로나로 이렇게 힘든데 경제가 과열상황이라고 합니다. 왜 이런 시각들이 있는 것일까 알아보았습니다.

금리 정책

오래전부터 전세계 각국들은 저금리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금리를 낮춘지 오래되었습니다. 아마도 리만브라더스 사태 이후부터 경제 활성을 위한 금리 정책이 시작되었던 것 같습니다. 금리가 낮으면 경제에 거품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통화량 때문입니다.

통화량 증가

앞서 말한 금리 정책으로 시장에 통화량이 증가하게 됩니다. 돈이 풀리면서 자산에 버블이 생깁니다. 게다가 작년부터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 정부들은 각국 국민들 보호를 위해 어마어마한 돈을 풀었습니다. 저금리에 정부지출이 많아지면서 경제에 버블이 생겨났습니다.

금융투자 형태

금리 정책과 통화량 증가로 인해 시중에 풀린 막대한 돈은 경제 성장에도 쓰였겠지만 상당부분 금융자산으로도 흘러갔습니다. 돈들이 생산 및 소비로 쓰이지 않고 금융투자로 쓰이는 정황은 너무 잘 드러나고 있습니다. 코로나 시국에도 전세계의 주식과 부동산 가격이 이렇게 치솟은 것이 그 증거입니다.

이런 이유 뿐 아니라 최근 미연준이나 우리나라 금융당국에서도 금리 인상을 하겠다는 의사를 표하고 있죠. 금리 인상은 시중의 돈을 거둬들이겠다는 의미입니다. 현재 경제 상황이 버블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