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와 주가 상관관계를 통해 알아보는 투자방법

금리와 주가 상관관계

최근 1년간 주가가 급격하게 상승한 이유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유동성이 넘쳐났기 때문입니다.

모든 나라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를 회복하기 위해 국가적으로 지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풀린 돈들이 내수경제를 위해 사용되기도 했겠지만 주식시장으로도 대거 몰렸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시중에 통화량이 늘어나면 돈의 가치는 떨어지고 돈을 대신할 수 있는 다른 것의 가치는 올라가게 됩니다.

이런 통화량과 주가의 상관관계를 이해하고 있다면 단타가 아닌 긴 호흡으로 투자를 하고 있는 분들에게는 투자는 참 쉬운 일 중 하나일 것입니다.

금리와 통화량, 통화량과 주가의 관계를 알면 아주 높은 확률로 돈을 벌 수 있는 기초적인 조건을 갖추는 것입니다.

Bull Market을 상징하는 황소의 모습

금리의 역할

금리는 시중 통화량을 조절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를 결정하면 시중 은행들은 기준 금리를 가지고 본인들의 예대 마진율을 결정하게 됩니다.

그리고 신용창조 과정을 거쳐 시중에 자금이 풀리게 됩니다. 낮은 이자율은 기회비용으로 인해 은행예금보다 다른 상품에 투자를 하는 것을 선호하게 됩니다.

시중에 풀린 돈들이 예금이 아닌 주식, 부동산, 원자재 등으로 이동하게 되는 것입니다. 통화량이 많아지면 돈의 가치는 떨어집니다.

아무래도 돈이 많다는 것은 흔해진다는 의미고 흔해지면 가격은 내려가지요. 돈의 가치가 떨어지면 돈의 가치를 대신하던 금의 가격이 오르거나 돈의 가치를 지켜줄 수 있는 다른 금융상품들의 가격들이 오르게 됩니다.

그래서 보통 경기가 침체되어 있을 때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금리를 내려 통화량을 증가시킵니다.

반대로, 경기가 과열되어 있다면 금리를 올려 시중에 풀린 돈들을 회수하는 방식으로 경기를 조절하는 역할을 금리가 담당합니다.

현재 금리와 주가 영향

지금의 주가는 분명 금리와 통화량의 영향을 받는 상황입니다. 비정상적으로 시장이 활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만약 현재 주가가 버블이라고 하면, 언제 이 거품이 꺼지게 될까요? 당연히 금리가 오를 때 입니다. 공교롭게도 어제 미국 국채 금리가 폭등하였습니다.

그 영향으로 미국 주가는 폭락하였으며 그 영향을 우리나라 증권시장도 받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금리와 주가는 아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기준금리와 코스피지수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차트

금리가 오를 때 어떤 주식에 투자해야 할까

만약 금리가 오른다면 주식시장이 침체될텐데 그 때는 주식 투자를 멈춰야 할까요? 물론 그럴 수도 있겠지만 금리가 높을 때 실적이 좋아지는 기업에 투자하면 됩니다.

현금 보유 비율이 높거나 부채비율이 낮은 기업들이 해당될 것입니다. 이자 수익이 다른 기업들이 비해 많아질 가능성이 높은 기업들입니다.

이런 회사들을 미리 찾아두면 나중에 금리가 올라 주식 시장이 침체될 때에도 어떤 종목을 사야할 지 준비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